박병석 국회의장 "성장사회서 성숙사회로 나가야"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성장사회서 성숙사회로 나가야"
[신년사] "대선이 미래 비전을 도출하고 국민을 통합해 내는 과정돼야"
  • 정대영 기자
  • 승인 2022.01.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년사를 발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국회) /© news@fnnews1.com
▲ 신년사를 발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진=국회)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정대영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022년 새해 신년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지금 ‘성장사회’에서 ‘성숙사회’로, 호랑이처럼 역동적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이냐, 아니면 후퇴할 것이냐의 분수령에 서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의장은 “올해 대선은 바로 이런 성숙 사회를 향해 나아가는 여정이어야 한다”며 “대선이 갈등과 분열을 심화시키는 과정이 아니라, 미래 비전을 도출하고 국민을 통합해 내는 과정이어야만 한다”고 했다.

박 의장은 먼저 "대한민국 국민들의 삶에 행복과 행운이 가득하길 기원한다"면서 "올해 국회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민생입법을 신속히 뒷받침하겠으며, 국민께 희망의 사다리를 만들어드리기 위해 마부작침(磨斧作針)의 각오로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민 통합을 위해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구동존이(求同存異), 경쟁하되 나라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선국후당(先國後黨)의 자세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국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나라, 격차와 차별이 완화된 더불어 사는 공동체, 핵무기와 전쟁이 없는 평화의 한반도. 그 안에서 정치는 서로 협력하여 국내외의 도전과 갈등을 극복해내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경제는 디지털혁명과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질적 성장의 토대를 구축한 나라가 돼야 한다"면서 "임인년에는 위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은 통합의 에너지를 발판으로 코로나 국난을 극복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국회가 먼저 통합의 큰 걸음을 시작하겠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힘과 지혜를 모아 함께 해 달라"면서 박의장은 "올 한해 우리 모두의 가정에 웃음꽃이 피어나고, 마스크를 벗고 일상을 회복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